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마이걸 "발레복 부담됐다, 다이어트 열심히 해야겠구나"

최종수정 2019.05.08 17:04 기사입력 2019.05.08 17:04

댓글쓰기

그룹 오마이걸. 사진=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 사진=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이 발레복의 고충을 털어놨다.


오마이걸 승희는 8일 오후 4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The Fifth Seas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근황에 대해 "앨범을 준비하면서 다이어트도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오마이걸은 재킷 사진에서 발레복을 선보였다. 우아한 선이 돋보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발레복 콘셉트에 대해 아린은 "저희가 여러가지 콘셉트를 했었는데 이번에도 색다른 걸 하는구나 싶었다. 열심히 몸매를 가꿔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아린의 말에 멤버들은 레깅스와 흰색 의상이 많이 부담됐다고 고백했다.


효정는 가장 발레복이 잘 어울렸던 멤버로 지호를 지목했다. 효정은 "지호가 너무 예뻤다. 큰 눈이 잘 보였고, 사진 촬영할 때 발레를 연습해 왔는지 동작이 예뻤다"고 칭찬했다. 지호는 "조카가 7살인데 발레를 배우고 있다. 슬쩍 보면서 배웠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오마이걸의 타이틀 곡 '다섯 번째 계절(SSFWL)'은 소녀들에게 다가온 두근거리는 사랑의 감정을 다섯 번째 계절이 오는 것으로 비유한 가사와 풍성한 코러스가 돋보이는 노래다. 이들의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권수빈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