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삼성바이오 자회사 직원 자택서 '은닉 회사서버' 확보

최종수정 2019.05.05 12:59 기사입력 2019.05.05 12:59

댓글쓰기

윗선 지시 따른 조직적 증거인멸 정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가운데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에피스) 임직원들이 그룹 차원의 지시에 따라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이번에는 삼성에피스 팀장급 직원이 회사 공용서버를 빼돌려 자신의 집에 숨겨놓고 있다가 발각됐다


5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지난 3일 새벽 삼성에피스 팀장급 직원 A씨를 증거 인멸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

검찰은 지난 2일 밤 A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그가 지난해 5∼6월께 회사 공용서버를 떼어내 자신의 집에 숨긴 정황을 포착했다. 이 서버는 그간 여러 차례 이뤄진 검찰 압수수색 과정에선 나오지 않았던 것으로, 검찰은 팀장급 직원이 윗선 지시 없이 회사 서버를 통째로 떼어내 숨기기는 어렵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현재 A씨 집에서 서버 본체를 확보해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용량이 상당한 서버 안에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회계 관련 내부 자료 등 분식회계와 경영권 승계 간 연관성 의혹을 밝힐 수 있는 핵심 자료가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