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준희, '버닝썬 여배우' 루머 강경 대응…네티즌 고소 ‘선처 없다’

최종수정 2019.05.05 11:38 기사입력 2019.05.05 11:38

댓글쓰기

고준희

고준희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고준희가 명예훼손 등 혐의로 네티즌 12명을 고소했다.


지난 4일 배우 고준희의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오킴스에 따르면 고준희가 자신에 관한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12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오킴스 측은 “주말 일부 네티즌을 대상으로 1차 고소장 접수를 완료했다”며 “앞으로도 모니터링을 통해 선처 없는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소위 악성 유포자들의 근거 없는 소문으로 인해 고준희가 그동안 진행했던 수많은 계약 건들이 무산돼 그 피해가 엄청나다”고 말했다.


또한 오킴스 측은 “온라인 공간에서 익명 뒤에 숨은 악플러들의 무차별적이고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행위로 인해 한 사람의 일상이 무참히 짓밟혀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앞서 고준희는 클럽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승리 단톡방 여배우’, ‘뉴욕 간 여배우’ 등으로 언급되며 ‘버닝썬 루머’에 휩싸인 바 있다.


이후 고준희가 KBS 2TV 드라마 ‘퍼퓸’에서도 하차하게 되자 루머는 더욱 확산됐다. 당시 고준희 측은 루머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