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청와대 폭파" 발언에…'내란죄 처벌' 청원 등장

최종수정 2019.05.03 21:37 기사입력 2019.05.03 19:48

댓글쓰기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을 내란죄로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앞서 김 의원은 4대강 보 해체에 반대하는 집회에 참석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큰 업적이었던 4대강 사업을 현 정부가 폭파하려고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3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김무성 의원을 내란죄로 다스려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문재인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립시다 여러분'이라는 웃고 넘어갈 수 없는 발언이 6선 의원 입에서 나왔다"며 "현직 국가 수장의 집무, 주거 공간을 다이너마이트로 폭파하겠다는 발언이 내란이 아니라면 역으로 어떤 행위가 내란이 될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의 기강을 이번 기회에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5시 기준 2만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앞서 김 의원은 2일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4대강 보 해체 반대 대정부 투쟁 제1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했다. 당시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중 수많은 업적을 쌓았는데 4대강 사업을 성공시킨 것이 제일 큰 업적"이라며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이 하고 싶어도 못했던 이 엄청난 역사를 이 전 대통령은 22조원 예산으로 3년 만에 이뤄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대강 사업 완성 이후 지금까지 홍수 피해가 있었느냐. 홍수 때문에 우리 국민들이 한명이라도 죽은 적 있었느냐"며 "국가 백년대계에 필요한 4대강 사업에 대해 정권이 바뀌었다고 이것을 부인하고, 전 정권이 이룩했던 업적을 (현 정부가) 다이너마이트로 폭파한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해당 발언 내용을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공유했다. 그러나 그가 게재한 영상에는 청원자가 주장한 '청와대 폭파' 발언은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