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북도, 베트남 까마우성과 우호교류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9.05.03 10:42 기사입력 2019.05.03 10:42

댓글쓰기

전북도, 베트남 까마우성과 우호교류협약 체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전라북도는 3일 베트남 까마우성과 우호교류관계에 따른 협약식을 가졌다고 3일 밝혔다.


까마우성은 베트남 최남단 메콩강 삼각주에 위치해 천혜의 자연을 자랑하며 전통적으로 어업이 발달, 특히 새우양식을 가장 많이 하는 지역으로 유명하다.


이번 우호교류협약은 지난해 10월, 까마우성 의장단이 전북을 방문해 우리도와의 우호교류 의사를 적극 표명한데 이어 올해 초에는 전북도 실무진이 까마우성 현지를 방문해 사전실사를 진행하며 교류가능성을 타진한 결과 이뤄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베트남 까마우성 즈엉 탄빈 당서기(서열1위)와 턴 득 흐엉 부성장(서열3위), 전라북도 이원택 정무부지사 등이 참석했다.


전북도는 까마우성과의 이번 우호교류를 지역 특화형 실리교류로 승화시키기 위해 수산양식에 포인트를 두고 진행할 방침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함께 표준화되고 친환경적인 지능형 스마트 새우양식 개발을 추진하고, ICT기술을 까마우성의 풍부한 새우양식경험과 접목시키기 위해 조만간 개발 실무진의 까마우성 방문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원택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는 “전라북도는 글로벌 대도약과 신남방지역과의 교류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도 차원에서 동남아지역 자매우호지역 확대를 적극 추진 중”이라며 “현재 인도네시아, 라오스, 미얀마 등의 국가를 목표로 네트워크 확대를 적극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