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블리 남편 운영' 쇼핑몰 탐나나 "영업종료, 임블리 논란 때문 아냐"

최종수정 2019.05.03 08:47 기사입력 2019.05.03 08:47

댓글쓰기

쇼핑몰 임블리(IMVELY) 임지현 상무의 남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이사가 운영 중인 쇼핑몰 '탐나나'가 서비스를 종료한다/사진=쇼핑몰 '탐나나' 공식 홈페이지 캡처

쇼핑몰 임블리(IMVELY) 임지현 상무의 남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이사가 운영 중인 쇼핑몰 '탐나나'가 서비스를 종료한다/사진=쇼핑몰 '탐나나' 공식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곰팡이 호박즙 사건'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쇼핑몰 임블리(IMVELY) 임지현 상무의 남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이사가 운영 중인 쇼핑몰 '탐나나'의 서비스 종료를 알렸다.


탐나나 측은 2일 공식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탐나나가 5월31일 자로 운영 종료될 예정"이라며 "마지막 주문은 29일까지 가능하며 현재 판매되는 상품은 재고 소진 시 모두 품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탐나나의 영업 종료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임블리 사건 때문에 영업을 종료하는 게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의문이 확산하자 탐나나 측은 같은 날 홈페이지를 통해 재차 입장을 밝혔다.


탐나나 측은 "최근 SNS상 임블리 관련 논란이 발생하기 전, 탐나나 영업종료에 대해 최종 결정을 내렸다"며 "이는 당사가 보유한 타 브랜드에 집중하기 위한 경영 전략의 일환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즉, 탐나나 영업 종료는 이번 이슈와 관련 없이 사전에 예고된 결정임을 알려드린다"면서 "그동안 탐나나를 아껴주셨던 고객님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임블리는 홈페이지를 통해 판매한 '임블리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발견된 것을 기점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호박즙을 구매한 소비자 A씨는 지난달 2일 자신의 SNS에 "호박즙에 곰팡이가 생겼고, 게시판에 올리니 환불은 어렵고 그동안 먹은 것에 대해선 확인이 안 되니 남은 수량과 폐기한 한개만 교환을 해주겠다고 했다. 너무 어이없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이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하면서 논란이 거세졌다. 이러한 가운데 몇몇 SNS 계정은 명품 카피, 제품 불량에 대한 고객들의 후기와 갑질 논란 등의 글을 게시하며 폭로를 이어갔다.


지난달 29일 임 상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희 제품을 파는 유통사는 고객 항의로 몸살을 앓고, 회사 매출은 급격히 줄어 생존을 걱정해야 하고, 직원들은 끝이 보이지 않는 뒷수습에 지쳐가고 있다"고 토로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