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DMZ 평화둘레길 정식 명칭은 'DMZ 평화의길'

최종수정 2019.04.24 16:39 기사입력 2019.04.24 16:39

댓글쓰기

동해안 최북단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DMZ평화둘레길 개설지역[이미지출처=연합뉴스]

동해안 최북단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DMZ평화둘레길 개설지역[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평화의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비무장지대(DMZ) 체험길 명칭이 'DMZ 평화의길'로 결정됐다.


통일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환경부 등 5개 부처는 24일 DMZ 평화·안보 체험길의 정식 명칭을 이 같이 정했다고 발표했다. DMZ 평화의길 조성과 운영, 평화적 이용, DMZ와 그 일원의 환경 및 생태계 보존, 안전을 위한 정책 마련과 이행에 협력하기 위해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정부는 그동안 'DMZ 평화둘레길(가칭)'의 명칭을 선정하기 위해 8개 후보명칭을 정하고 걷기여행길 누리집 '두루누비'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3~21일 국민 의견을 수렴했다. 그 결과를 토대로 길과 관련된 외부 전문가 등의 논의를 거쳐 명칭을 선정했다.


정부는 "DMZ 평화의길은 전쟁의 상흔과 분단의 아픔이 서린 DMZ지대를 평화의 지대로 만들자는 평화 염원 메세지를 담고 있다"며 "길 이름이 간결해 부르기 쉽고 DMZ 길을 직관적으로 인식시키기에 좋다는 의견이 많아 선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DMZ 평화의길이 우리 국민과 세계인이 함께 걸으면 DMZ권역의 긴장이 완화되고 나아가 세계인이 함께하는 상징적인 세계평화의 여행길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DMZ 평화의길은 오는 27일부터 강원 고성 구간을 일반 국민에게 처음으로 개방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