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병국 “김관영 ‘구속력 없다’ 공언”…지도부 총사퇴 촉구

최종수정 2019.04.24 12:24 기사입력 2019.04.24 12:24

댓글쓰기

“당의 분란과 갈등 증폭시킨 의총…지도부의 전적인 책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24일 의원총회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합의안이 과반의 찬성표를 얻어 추인된 것과 관련해 “구속력이 없다는 것”이라며 “김관영 원내대표도 그것을 공언하고 표결했기 때문에 이제 오신환·권은희 의원이 어떤 판단을 하느냐가 달려 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새아침’을 통해 “어제 의총을 통해서 오 의원과 권 의원이 분명히 본인들의 소신을 밝혔다”며 “김 원내대표가 투표하는 과정 속에서 이게 당론이 아니라고 얘기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떻게 당을 이렇게 이끌어 가는지 참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당의 분란과 갈등을 더 증폭시켰던 의총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의총 때마다 3~4시간 토론을 하고 그러면서 한 발 한 발 진행했던 정당이었는데 이걸 표결로 끌고 가게 되니까 분열된 모습으로 노정을 시킨 것”이라며 “이건 지도부의 전적인 책임”이라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현재 지도부의 지도력 한계를 어제 의총을 통해서 노정을 했다”며 “지도부가 총사퇴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그래야지만 새로운 정치의 문을 열 수 있다”며 “그런 각오를 가지고 나간다고 바른미래당이 창당정신을 살려낼 수 있고 새로운 정치세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