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진 백운동 원림’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 기념식 개최

최종수정 2019.04.24 10:44 기사입력 2019.04.24 10:44

댓글쓰기

‘강진 백운동 원림’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 기념식 개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전남 강진군은 지난 23일 이승옥 군수와 정재숙 문화재청장, 강진군민, 향토사학자, 원주이씨 문중 등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지정문화재 제115호 ‘강진 백운동 원림’의 명승지정 기념식을 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달 11일 명승 제115호로 지정된 강진 백운동 원림은 조선 시대 이담로가 조영한 별서정원이다. 월출산 옥판봉 남쪽에 있으며, 원림의 뜰에는 시냇물을 끌어 마당을 돌아나가는 ‘유상곡수(流觴曲水)’유구가 남아 있고, 민가에서는 보기 드문 화계(花階, 꽃계단)와 다산 정약용 등 방문객들이 남긴 글과 그림들이 다수 남아있다.

백운동 원림은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를 잘 보여주고 있는 최고의 별서 원림 중 하나다.


지난 23일 개최된 명승지정 기념식에서는 백운다회, 거문고 및 대금연주 등 축하공연과 무료 차 시음회를 비롯해 ‘제1회 강진 백운동 원림 사진 촬영대회’도 함께 개최됐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그간 백운동 원림을 국가 명승으로 지정하기 위해 발굴조사와 학술용역, 심포지엄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2019 올해의 관광도시를 맞아 전통 원림 문화를 잘 보여주는 최고의 원림인 백운동 원림을 잘 보존하고 발전시켜 강진을 대표하는 문화자원으로 육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은 국가지정문화재 제115호 ‘강진 백운동 원림’의 명승지정을 기념해 ‘명승 방문의 달’ 행사도 추진한다.


방문의 달 기간은 오는 27일부터 내달 26일까지며 거문고 연주 등 국악공연, 차 시음회, 그림 그리기 대회를 여는 등 다채로운 내용으로 명승의 숨은 가치를 발굴하고 그 아름다움을 담아낼 예정이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newsfact1@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