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한국당 철야농성, 김학의 사건 은폐 등 정치적 이유"

최종수정 2019.04.24 10:36 기사입력 2019.04.24 10: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어찌보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은 고위공직자 비리에 관계된 법이기 때문에 오히려 야당이 더 추진해야할 법"이라면서 "세상이 잘못되어가지고 자유한국당이 고위공직자들을 보호하려고 하는 굉장히 이상한 상황이 됐다"고 지적했다.


또 "선거법도 저희가 여러가지 점에서 양보를 많이했는데 사실은 야당이 더 추진해야할 법"이라면서 "정권이 바뀌었는데도 의식과 가치관이 변하지 않으니까 입법하는 자세도 잘못된 상황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어제 청와대 앞에 가서 농성도 시위도 하고 오늘 의원총회도 한다고 하는데 알아본 바로는 참여의원들이 불과 3, 40명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이 해봐서 알지만 오래 못간다"면서 "자제하고 국회에 들어와서 여러 입법 활동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도 "신속처리안건 지정은 국회법 85조 2항에 따른 적합한 절차"라면서 "(한국당이) 선거제 개편과 권력기관 개혁법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린 것을 문제 삼는 것 자체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패스트트랙 상정은 법안을 확정하는 것이 아니라 법안 처리를 위한 논의를 시작하자는 것인 만큼 앞으로 충분히 협의할 여지가 있다"면서 "한국당이 철야 농성과 장내투쟁을 통해 극렬하게 (패스트트랙 상정을) 반대하는 데에는 다른 정치적 이유가 있지 않나 이렇게 생각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학의 사건 재수사, 세월호 진상규명, 5.18의 새로운 진실 등 이런 것들을 은폐하기 위해서 (철야농성을) 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추경 예산안 편성, 통영·거제·울산 등의 산업위기지역 지정 연장도 언급했다.


이 대표는 "추경 예산안에는 강원도 산불 피해 지원 포항 지진에 대한 지원, 미세먼지 저감대책 등 민생에 관련된것들이 대부분이다. 여야간에 합의해서 처리하는데 전념해달라"고 말했다.


또 "정부에서 통영·거제 ·울산 등 5개 지역 산업위기지역 지정을 2년 더 연장하기로 방침을 정했다"면서 "위기지역을 연장해서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당에서 최대한 역점두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