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위터 마니아' 트럼프, 백악관서 트위터CEO 만나

최종수정 2019.04.24 08:26 기사입력 2019.04.24 08:26

댓글쓰기

'트위터 마니아' 트럼프, 백악관서 트위터CEO 만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트위터 마니아'로 잘 알려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와 만남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오후에 도시 CEO와 매우 좋은 만남을 가졌다"며 "그들의 플랫폼과 관련된 많은 주제에 대해 대화를 나눴고, 세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전반적인 내용에 대해서도 대화했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열린 대화를 계속 이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트위터 등 SNS가 편향돼 있다며 비난했다. 그는 이날 오전 '지금까지 트위터에서 일어난 가장 좋은 일은 도널드 트럼프'라는 미 폭스뉴스 앵커의 발언을 소개한 뒤 "진짜 그렇다"고 스스로 맞장구를 쳤다.


그러나 그는 "트위터는 나를 제대로 대우하지 않는다. 매우 차별하고 있다"며 "로그인하기 어렵게 하고, 사람들을 계속해서 리스트에서 빼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위터가 성장한 데에는 자신의 공로가 엄청난데, 오히려 트위터는 그의 계정 팔로워를 삭제하고 팔로우 자체도 어렵게 만들고 있다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다. 트위터는 이날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제외한 다른 SNS에 대한 규제도 촉구하고 있다. 그는 "의회가 (SNS 규제에) 개입하는 것은 당연하다. 더 개입하고 공정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2009월 3월 계정을 만든 그는 지금까지 4만1000여건의 트윗을 올린 대표적인 트위터광이다. 하루에 10건 이상 트윗을 한 것으로, 팔로워 숫자도 6000만명에 육박한다. 주류언론에 대한 불신 탓에 트위터를 통해 국민과 직접 소통에 나서는 것을 즐겼기 때문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