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양우 "넷플릭스 영향력 확대 우려..우리 플랫폼 국제화해야"

최종수정 2019.04.22 19:09 기사입력 2019.04.22 15:13

댓글쓰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2일 "우리나라의 콘텐츠 유통플랫폼을 국제화하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문체부가) 좋은 콘텐츠를 제작하는 건 지원하는 한편 국제적인 플랫폼을 지원하는 건 방송통신위원회·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다른 부처와 긴밀히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 첫 기자간담회에서 "(오프라인 영화를 둘러싸고) 수직계열화 문제 등이 불거지고 있지만 넷플릭스 같은 글로벌 플랫폼은 이미 제작ㆍ투자부터 배급, 상영까지 아우르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글로벌 플랫폼이 향후 시간이 지나 어느 순간에는 종속문제가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현 상황이 괜찮다고는 하지만 시간이 지난 이후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글로벌 플랫폼에) 끌려가는 상황도 충분히 예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로 대표되는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는 국내에서도 빠르게 콘텐츠 시장 전반에 파고 들었다. 미스터션샤인ㆍ킹덤 등 일부 드라마의 경우 넷플릭스가 거액의 제작비를 투자해 눈길을 끌었다. 넷플릭스가 국내 콘텐츠 시장에 적극 투자하는 한편 전 세계로 퍼져있는 플랫폼을 활용해 한국 콘텐츠가 알려지기도 했지만 이 같은 상황을 마냥 긍정적으로 볼 수만은 없다는 게 박 장관의 요지다. 당장 관(官) 주도 아래 콘텐츠 플랫폼을 만들 수는 없겠지만 관련한 국내 시장이나 민간기업이 적극 나설 수 있도록 법·제도상 미비한 부분이나 불필요한 규제를 찾아 개선하겠다는 취지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스크린 독과점이나 배급ㆍ상영 겸영 등 영화계 불공정 이슈는 이미 국내에선 수년 전부터 지속돼 왔다. 이 같은 문제가 주로 오프라인 영화ㆍ극장을 둘러싼 사안인 만큼 영화계 다양한 의견을 종합적으로 조율해 풀어나가는 동시에 넷플릭스 같은 온라인 시장에서는 업태의 경계를 가리지 않고 경쟁이 격화되는 점을 감안해 넓은 시각에서 정책을 가다듬을 필요가 있다고 박 장관은 강조했다.


앞서 박 장관은 취임 후 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원회 등 영화계 인사와 만나 의견을 나눴다. 그는 "예술영화, 독립영화는 문화산업의 기초가 되는 자산이라는 면에서 지원하는 게 맞는다"면서 "상업영화 역시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방안을 지원하는 등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 이르면 다음 달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전임 도종환 장관 시절부터 본격화된 남북간 문화예술교류에 대해서도 언제든 북측과 협의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외교적 회담은 대개 결과 위주로 보지만 합의와 이행은 과정의 문제"라며 "2020년 도쿄올림픽 공동진출 등 스포츠분야를 비롯해 겨레말 큰사전 공동편찬, 개성만월대 남북 공동조사 등 문화예술교류도 흔들림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전 세계적인 한류열풍에 따라 한글을 배우려는 이가 늘고있는 점을 감안해 국내외에서 한글의 중요성을 강조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박 장관은 "정부나 공공기관에서도 '5G'를 5세대이동통신이 아니라 '파이브지'로 발음하는 등 외래어를 남용하고 국어를 제대로 쓰지 않을 때가 많다"며 "해외에서 한글을 알리는 세종학당을 확대하는 방안을 지속하는 한편 문화의 뿌리이자 기초인 국어정책에 관해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예술인 고용보험 등 창작안전망 구축을 추진하는 한편 마땅한 재원확보가 여의치 않은 문화예술진흥기금 확보방안, 문화ㆍ콘텐츠산업 내 공정생태계 조성 등 현 정부 들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정책ㆍ사업을 이어가겠다고 박 장관은 전했다. 문예기금의 경우 현재 부처 내 다른 기금을 통해 전출하는 등 임시로 메운 성격이 짙은 만큼 상반기 중 다양한 의견을 들어본 후 관계기관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