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약 투약 혐의' 박유천, 세번째 경찰 출석…이번주 황하나와 대질조사

최종수정 2019.04.22 10:56 기사입력 2019.04.22 10:56

댓글쓰기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마치고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마치고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와 마약을 투약 한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가 22일 경찰에 3번째로 출석했다.


박 씨는 검은색 후드티를 입고 흰색 모자를 쓴 모습으로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도착해 조사를 받기 위해 마약수사대로 들어갔다.


"혐의를 모두 부인하느냐", "황하나 씨가 시켜서 했느냐"는 등 취재진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은 채 빠른 걸음으로 건물 안으로 이동했다.


박 씨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검찰에 송치된 황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17일과 18일 2차례 조사에서 박 씨가 피로를 호소해 계획한 조사를 마무리하지 못함에 따라 이날 세 번째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황 씨는 조사과정에서 "박 씨와 올해 초 함께 마약을 했다"는 진술을 했지만, 박 씨는 두 차례 조사에서 일관되게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올해 초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박 씨가 수십만원을 입금하는 과정과 입금 20∼30분 뒤 특정 장소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


하지만 박 씨는 "황 씨 부탁으로 돈을 입금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림에 따라 이번 주 중 박 씨와 황 씨의 대질을 통해 사실관계를 가려낼 방침이다.


박 씨의 이번 출석 조사는 대질 전 그를 상대로 한 마지막 조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 씨와 황 씨는 과거 연인 사이로 박 씨는 지난 2017년 4월 황 씨와 같은 해 9월 결혼을 약속했다고 알렸지만 이듬해 결별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