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대서울병원, 뇌하수체종양 권위자 김선호 교수 영입

최종수정 2019.04.22 08:34 기사입력 2019.04.22 08:34

댓글쓰기

이대서울병원, 뇌하수체종양 권위자 김선호 교수 영입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이대서울병원은 최근 우리나라 뇌하수체종양 수술 분야 명의인 김선호 교수(사진)를 영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영입된 김 교수는 1978년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1990년부터 1992년까지 미국 텍사스 대학에서 연수 후 세브란스병원에서 뇌종양과 뇌혈관 치료 분야를 발전시켰다. 특히 뇌하수체종양 분야에 온 힘을 집중해 국내 뇌하수체종양 수술과 임상연구 분야를 선구적으로 이끌었다.


김 교수는 2600례 이상의 국내 최다 뇌하수체종양 수술을 시행했고, 특히 완치율에서 세계 최고 수준을 보여주며 뇌하수체종양 수술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로 알려져 있다.


또 질환 특성상 기존에 정립돼 있지 않은 뇌하수체종양의 수술 치료법 및 수술 후 치료와 관련된 표준화된 평가법을 논문화해 실제 가이드라인으로 제시했고, 새로운 수술 술기 및 기구 개발에도 심혈을 기울여 뇌하수체종양 수술을 한 단계 발전시켰다. 뇌하수체 종양에 있어 내분비내과와 신경외과의 협력 진료 및 공동 연구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특히 김 교수는 전 세계의 뇌하수체종양 수술의 대가들의 모임인 ISPS(International Society of Pituitary Surgeons)의 국내 유일의 회원으로서 활발한 대외 활동을 통해 한국 뇌하수체종양 수술의 위상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이대서울병원은 지난 2월 진료를 개시했으며, 다음달 23일 정식 개원식을 앞두고 중증 질환 경쟁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