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여왕·왕세자 "노트르담 화재에 깊은 슬픔…佛 위해 기도"

최종수정 2019.04.16 21:19 기사입력 2019.04.16 21:19

댓글쓰기

사진=AFP연합뉴스

사진=AF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사건에 관해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찰스 왕세자가 안타까움과 슬픔을 표했다.


16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여왕은 이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남편인) 필립공과 나는 노트르담 대성당을 덮친 화재 사진을 보고 깊은 슬픔에 잠겼다"고 밝혔다.

여왕은 "이 중요한 국가 건축물을 보호하기 위해 목숨을 건 긴급구조 서비스 관계자들에게 존경의 뜻을 보낸다"면서 "나의 생각과 기도는 이 어려운 시기에 성당과 프랑스 전역에서 예배하는 사람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찰스 왕세자도 마크롱 대통령에 보낸 메시지에서 "노트르담 대성당이 프랑스에 아주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프랑스 밖에 있는 우리에게도 대성당은 서구 문명의 가장 위대한 건축적 성취 중 하나를 상징한다"고 말했다.


찰스 왕세자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인류의 보물이고 이런 끔찍한 화재로 파괴되는 것을 지켜보는 것은 엄청난 비극이며 참을 수 없는 고통"이라고 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을 위해 도울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밝힌 바 있다.


프랑스 주재 영국 대사인 에드 루엘린은 이날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제러미 라이트 문화부 장관과 함께 영국이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지를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루엘린은 영국이 지난 1984년 화재를 겪은 '요크 민스터'를 재건한 사실을 언급하며 노트르담 대성당 역시 복구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