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식]'필로폰 투약' 의혹 배우 양씨 누구?…양세종·양동근 등 부인

최종수정 2019.04.12 19:45 기사입력 2019.04.12 19:25

댓글쓰기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영화배우 양 모 씨가 필로폰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가운데 양 씨 성을 가진 배우들에 대중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2일 ‘연합뉴스TV’에 따르면 배우 양 모 씨는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새벽 3시께 도로에서 난동을 피우던 양 씨는 주행하던 차량에 부딪히는 사고까지 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씨는 간이 마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양 씨를 상대로 추가 투약 여부와 마약을 구매한 경로를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네티즌들은 필로폰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양 씨에 대해 양동근, 양익준, 양현민 등 이른바 양 씨 성을 가진 연예인들을 언급하고 있다.


파문이 확산하자 양익준의 소속사 측은 “양익준 씨는 확실히 아니라며, 현재 마로니에 공원 쪽에 계신 걸로 확인이 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양현민 측 또한 “확인 결과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양동근 측 또한 한 매체를 통해 해당 의혹에 대해 완강하게 부인했다.


또 양세종 소속사 굳피플 측 역시 한 매체를 통해 “지금 드라마 촬영 중이다. 양세종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