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키스탄 시장 감자자루서 폭탄 터져…최소 16명 사망

최종수정 2019.04.12 15:54 기사입력 2019.04.12 15:5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12일(현지시간) 파키스탄의 한 시장에서 감자를 보관하는 자루 속에 숨겨져 있던 폭탄이 터지며 최소 16명이 사망했다고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폭탄테러는 파키스탄 남서부 퀘타 외곽에 위치한 한 청과물 시장에서 발생했다. 관할 경감은 "지금까지 16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폭탄이 감자자루 사이에 숨겨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절반인 8명은 이슬람 시아파 소수민족 하자라족으로 확인됐다. 부상자는 최소 30명에 달한다.


아직까지 범행 배후를 자처하고 나선 단체는 없다. 다만 하자라족이 오랜기간 이슬람국가(IS)와 탈레반 등의 표적이 되어온 점을 감안할 때 이들 커뮤니티를 겨냥한 공격으로 보인다고 관계자들은 덧붙였다. 2013년에는 3차례의 폭탄테러로 하자라족들이 거주하는 지역에서만 무려 200명이 넘는 이들이 숨지기도 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