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빚투' 논란 마이크로닷 부모, 오늘 저녁 귀국

최종수정 2019.04.08 19:09 기사입력 2019.04.08 19:0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이른바 '빚투(빚too·나도 떼였다)' 논란을 촉발한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25)의 부모 신모(61)씨 부부가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 부부는 이날 오후 항공편을 타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 신씨 부부가 변호사를 통해 최근 경찰에 자진 입국 의사를 전한데 따른 것이다.


신씨 부부는 20년전 목장을 운영하다 친척과 이웃 등에게 거액을 빌린 뒤 뉴질랜드로 도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기 혐의를 받는 신씨 부부는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출국했다. 검찰은 이후 신씨 부부에게 기소중지 조처를 내렸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