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민석 "'윤지오와 함께하는 의원들' 결성...의로운 싸움 지켜줄것"

최종수정 2019.04.08 12:42 기사입력 2019.04.08 12:42

댓글쓰기

자유한국당 제외 여야 의원들 참석...윤지오 "많은 분들에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에 놀라, 감사드린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의원들이 '故 장자연 사건'의 목격자인 동료배우 윤지오씨를 지지하는 모임을 결성했다.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장자연 증언자, 윤지오 초청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윤지오와 함께 동행하는 의원 모임을 결성할 것이라는데 마음을 모았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장자연 사건의 진실 규명 위해서 어렵게 싸워 온 윤 씨를 여야 국회의원들이 국회에 초청했다"면서 "윤 씨의 진실을 향한 투쟁이 외롭지 않도록 국회의원들이 나서서 잘 지켜드리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의원 모임) 이름은 '윤지오와 함께하는 의원들'로 정했다"면서 "앞으로는 윤 씨 혼자의 싸움이 아니라 함께하는 의원들이 의로운 싸움을 지켜주고 동행할 것이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내일 행정안전위원회가 열리는데 행안위나 법제사법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원회에서 의원들이 각자 역할을 적극적으로 할 것"이라면서 "지금까지 윤 씨를 외롭게 혼자 내버려둔 점에 대해서 의원들이 깊이 성찰하고 앞으로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오늘 간담회에서) 짧은 시간이지만 윤 씨가 우리 의원들에게 많은 이야기를 털어놓았고 수사에 관련된 윤 씨의 의견 내지는 평가, 그리고 검찰과 경찰에 바라는 (점을) 이야기 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이 사건은 성접대 사건이 아니라 성폭행사건이라는 점, 피해자 장자연씨가 적시된 사건이어선 안되고 김학의사건처럼 가해자가 적시된 사건으로 말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윤 씨가 말한 특정 언론과의 지금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거대 권력 관계를 의심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윤 씨는 이날 간담회에 앞서 자신에 대해 비판적인 논조로 쓴 한 기사를 지목하며 "오늘 기사 쓰신 분 오셨나, 정정 보도를 부탁드린다. 안 그러면 저도 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법적으로 대응하겠다. 기자로서의 사명을 지켜주셨으면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씨와의 의원들과의 간담회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윤 씨는 비공개에 앞서 "하루에 한 시간 단위로 못 잔지 한달이 넘었는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에 대해 놀랐고, (의원들은) 살면서 뵙지 못하는 분들이신데 제가 뭐라고 이렇게 나와주신 것 자체가 굉장히 용기가 필요하셨을 텐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안 위원장 외에 권미혁·남인순·이종걸·이학영·정춘숙 민주당 의원, 추혜선 정의당 의원,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 최경환 민주평화당 의원이 참석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