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크루즈 오션드림호…관광객 1천여 명 싣고 9일 여수 입항

최종수정 2019.04.07 22:20 기사입력 2019.04.07 22:20

댓글쓰기

전남도청

전남도청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도는 오는 9일 일본 크루즈 선사 피스보트의 3만t급 ‘오션드림호’가 일본 고베항에서 관광객 1천여 명을 싣고 여수에 입항한다고 7일 밝혔다.


‘오션드림호’ 관광객들은 여수 오동도와 아쿠아플라넷, 순천만 국가정원, 낙안읍성 등 인근 주요 관광지를 6개 코스로 나눠 기항지 관광을 할 예정이다.


올 한 해 여수를 통해 전남을 방문하는 해외 크루즈 관광객은 총 7항차 2만여 명에 이를 전망이다.


전남도가 꾸준히 추진해온 해외 크루즈 노선 다변화와 일본, 타이완 등 국가별 맞춤형 마케팅 전략이 결실을 보고 있는 셈이다.


그동안 전남도는 크루즈 관광객 편의를 위해 여수시, 여수엑스포재단, 여수광양항만공사 등 관련 기관과 함께 ‘전남 크루즈 협의체’를 운영해왔다.

또 법무부 등 CIQ(세관·출입국·검역) 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로 출입국 심사 시간 단축 등을 위해 관광상륙허가 사전 신청, 입국 심사대 확충, 출입국 심사 직원 임시 파견 등 크루즈 관광객 만족도를 높이는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왔다. 관광상륙허가는 크루즈 승선 외국인의 국내 체류를 비자 없이 3일 동안 허용하는 제도다.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크루즈 관광 활성화를 위해 해수부와 항만·관광공사 등과 함께 외국 선사와 여행사를 대상으로 한 해외 포트 세일 활동 등에 적극 참가해 일본과 타이완, 중국에서 여수를 오가는 정기항로를 추가 개설토록 할 계획이다.


김명신 전남도 관광과장은 “크루즈관광 유치는 일본, 타이완 등 시장 다변화 노력의 대표적 성과”라며 “해외 크루즈관광객이 전남을 방문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출입국 심사 시간을 줄이고, 인센티브 지원 등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