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실련, 정부에 "조동호·진영·최정호 지명 철회해야"

최종수정 2019.03.28 14:53 기사입력 2019.03.28 14: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시민단체가 정부에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8일 "반복되는 인사 참사에 대해 청와대 인사책임자는 책임져야 한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경실련은 조동호 후보자에 대해서 "외환관리법 위반·증여세 탈루 의혹을 청문회에서 사실상 인정했으며, 아들 특혜 채용에 대해서도 사과했다"며 "위장전입 의혹, 배우자의 농지법 위반 의혹, 연구비 이중수령 의혹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 진영 후보자의 경우 "용산 재개발단지 등 부동산 투기로 10억원대의 시세차익을 남겼고, 위장전입·이해충돌 논란도 있다"며 "누구보다 원리원칙에 따라야 할 부처 수장이 부동산 투기를 한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고 비판했다.


최정호 후보자와 관련, "다주택 보유로 막대한 시세차익을 얻고 청문회 직전 '꼼수'로 자녀에게 주택을 증여했다"며 "이러한 자를 장관으로 임명한다면 정부가 앞장서 부동산 투기를 두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밝힌 7대 인사원칙은 사라진 지 오래이며, 이전 정부의 인사실패를 답습하는 전형적인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행태를 보인다"고 밝혔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