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나라 4대 매화’ 백양사 고불매 활짝…산사의 봄 정취 가득

최종수정 2019.03.28 10:24 기사입력 2019.03.28 10:24

댓글쓰기

오는 30일, 제3회 백양사 고불매 축제 개최

백양사 고불매

백양사 고불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영균 기자] 국립공원공단 내장산국립공원백암사무소(소장 서인교)는 전남 장성군 백양사 경내에 우리나라 4대 매화이자 호남 5매(梅)로 불리는 고불매(古佛梅)가 활짝 피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19일에 첫 꽃망울을 터트린 백양사 고불매(천연기념물 제486호)는 수령이 350여년으로 강릉 오죽헌의 율곡매(484호), 화엄사 길상전 앞 백매(485호), 선암사 선암매(488호)와 더불어 국내에 4그루 밖에 없는 천연기념물 매화 중 하나로 홍매화로는 유일하다.


또한 전남대 대명매, 담양 지실마을 계당매 등과 더불어 호남 5매로도 통한다. 단 한 그루에 불과하지만 그 향기가 은은하고 매혹적이어서 백양사 경내를 가득 채울 정도다.


이번 주말인 3월 30일 오전 10시 30분부터는 ‘백양사 고불매 축제’를 통해 고불매의 아름다운 자태와 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작은 음악회, 부채 기획 전시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잇따라 펼쳐질 예정이다.


한상식 행정과장은 “이번주 많은 탐방객들이 백양사를 찾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올바른 탐방문화를 조성하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김영균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