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목식당' 정인선 등장, 어떤 역할 할까…조보아, 눈물 속 하차

최종수정 2019.03.28 10:06 기사입력 2019.03.28 08:43

댓글쓰기

조보아가 1년 만에 '골목식당'에서 하차했다/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화면 캡처

조보아가 1년 만에 '골목식당'에서 하차했다/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골목식당' 조보아가 눈물을 쏟으며 하차한 가운데, 배우 정인선이 예고편에 등장에 시청자의 관심이 모아졌다.


2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조보아의 마지막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에서는 조보아의 첫 등장부터 공감요정, 서빙요정, 맛없슐랭 등으로 1년간 활약한 영상이 나왔다. 이를 보며 MC 김성주가 "딱 1년 됐다"고 말하자 조보아는 "맞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조보아는 "1년 돼서 눈물 나는 게 어쩔 수 없다. 죄송하다. 그동안 '골목식당' 많이 사랑해주시고 '골목식당' 조보아도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했다"면서 "'골목식당'이라는 프로그램은 저한테 배우로서의 연기인생도 그렇고, 그 전에 사람으로서 앞으로 제 인생에 정말 큰 날개를 달아주셨다"고 인사를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처음 왔을 때 정말 아무것도 아닌 제 등에 날개 달아주신 CG가 너무 기억에 남는다"며 "우리 '골목식당' 진정한 주인이신 사장님들. 얼굴은 티가 안 나도 손은 항상 바르르 떨고 계신다. 그분들 긴장 잘 풀어주셨으면 좋겠다"고 정인선을 향한 부탁도 잊지 않았다. 백종원과 김성주는 "수고했다"며 조보아에게 꽃다발을 건넸다.


예고 영상에서는 후임 정인선의 첫 등장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