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구 못골도서관 개관 1주년 방문자 33만명 넘어

최종수정 2019.03.29 09:21 기사입력 2019.03.28 07:33

댓글쓰기

오전 8시~오후 10시 도서 대출 서비스 … 1년간 4674명 회원증 발급 17만여권 대출

강남구 못골도서관 개관 1주년 방문자 33만명 넘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 구립못골도서관이 26일 개관 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지난해 3월19일 개관한 못골도서관은 경남 출신 수도권 대학생들의 기숙사 ‘남명학사 서울관’에 위치한 1057㎡ 규모의 공공도서관이다.


맞벌이와 다자녀 가족이 많은 지역적 상황을 고려해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도서 대출 서비스를 운영한다. 한 해 동안 4674명이 회원증을 발급받았으며, 33만여명이 찾았다.


대출 권수는 17만3263권에 이른다.


1주년 기념행사는 박연철 작가의 종이컵인형극 ‘망태 할아버지가 온다’와 못골마을음악회, 신경숙 작가의 입체 낭독극 ‘엄마를 부탁해’로 꾸며졌다. 지역주민과 대화하며 돌떡을 나눠 먹기도 했다.

31일까지는 전시회와 이벤트가 열린다. 1주년 기념 전시회와 캘리그라피로 책갈피 만들기, 도서연체자 대상 연체 탈출 이벤트 등이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mglib.gangnam.go.kr)를 참고하거나 구청 문화체육과(☎3423-5955), 못골도서관(☎459-5522)으로 문의하면 된다.


정순균 구청장은 “강남구 도서관은 단순히 책 보고 공부만 하는 곳이 아닌 학습과 체험, 놀이, 여가활동이 가능한 멀티공간”이라며“다양한 도서관 발전 사업으로 사람과 책이 중심이 되는 문화 도시 강남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