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 이용규에 최고 수위 징계…'무기한 참가활동정지'

최종수정 2019.03.22 17:52 기사입력 2019.03.22 17:52

댓글쓰기

한화 이글스 이용규/사진=연합뉴스

한화 이글스 이용규/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한화 이글스가 트레이드 파문을 일으킨 이용규에게 최고 중계 수위인 참가활동정지 처분을 내렸다.


한화 이글스는 22일 공식 발표를 통해 "FA계약을 체결한 이용규가 트레이드를 요청한 시기와 진행방식이 '팀의 질서와 기강은 물론 프로야구 전체의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을 신중하게 다각도로 검토한 후 지난 21일 구단 징계위원회를 개최해 향후 이 같은 유사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일벌백계 차원에서 구단 자체 징계 중 최고 수위인 무기한 참가활동정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용규 선수는 최초 한용덕 감독과 면담을 통해 트레이드를 요청했고, 15일 저녁 구단에 면담을 요청, 이 자리에서 재차 트레이드를 요구했다. 16일 훈련에 불참한 후 경기장에 늦게 나타난 이용규 선수에게 구단은 육성군행을 통보한 바 있다.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