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후조리원 내 감염 작년 510건"…RS바이러스 최다

최종수정 2019.03.22 17:13 기사입력 2019.03.22 17:13

댓글쓰기

"산후조리원 내 감염 작년 510건"…RS바이러스 최다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산후조리원 내에서 발생한 감염이 지난해만 510건에 달해 보건당국의 철저한 지도 감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산후조리원 내 감염이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88명 2015년 414명 2016년 489명 2017명 491명 2018년 510명으로 감염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추세다.

2018년 12월 기준 전국에 571개소의 산후조리원이 있다는 것을 감안하면 1개소 당 0.89명의 감염자가 발생한 셈이다.


지난해 감염자 중 RS바이러스 감염이 259명으로 가장 많았고, 로타바이러스 감염이 105명, 감기가 60명으로 뒤를 이었다. 그 외 결핵 감염과 뇌수막염 감염, 요로감염도 있었다.


모자보건법 제15조의4에 따라 산후조리업자는 임산부나 영유아에게 감염 또는 질병이 의심되거나 발생한 경우 즉시 의료기관으로 이송하는 등 필요조치를 해야 하며, 그 이송사실을 지체 없이 산후조리원의 소재지를 관할하는 보건소장에게 보고하도록 돼있다.

통계청이 지난해 12월 발표한 산후조리실태조사에 따르면 산모의 75.1%가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산후조리원 선택 기준으로 ‘감염이나 안전 등이 잘 관리되는 곳(31.1%)’이 두 번째로 높아 산모들의 산후조리원에 대한 위생관리와 안전에 대한 요청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산후조리원은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와 산모가 생활하는 곳이므로 무엇보다 철저한 위생 관리가 중요하다”면서 “산후조리원 내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보건당국의 철저한 지도·감독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