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인시 '버려지는 물' 78만톤 재사용해 6억5천만원 절약

최종수정 2019.03.21 09:24 기사입력 2019.03.21 09:24

댓글쓰기

용인시 '버려지는 물' 78만톤 재사용해 6억5천만원 절약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경기도 용인시가 하천에 방류하던 하수처리수를 골프장 조경용수나 공장의 공업용수로 재사용해 연간 78만톤의 수돗물을 아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용인시는 환경부의 하수처리수 이용 시 편익 연구에 따라 가치를 산정할 경우 약 6억5000만원의 가치가 있다고 보고 있다.


용인시는 2017년부터 고매레스피아를 통해 50만톤의 물을 프렉스 에어코리아에 공업용수로 제공하고 있다. 또 구갈레스피아를 통해 15만톤을 수원CC에 조경용수로 보내고 있으며 지난해 말부터 영덕레스피아를 통해 하수처리수 13만톤을 인근 IT센터에 화장실ㆍ청소용수 등으로 공급하고 있다.


시는 특히 올해부터 재 이용수 사용량에 요금을 매겨 연간 1억5400만원의 세외수입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앞으로 한 번 사용한 수돗물을 버리지 않고 생활용수 등으로 재활용하는 중수도 설비를 추가 설치해 수돗물 사용량을 줄일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마평동 소재 용인실내체육관에 중수도와 빗물을 이용한 물재이용 시설을 올 연말까지 설치한다. 수돗물 대신 재이용수를 청소ㆍ화장실 용수 등에 사용하는 것이다.


실내체육관에서 하루 평균 25톤을 사용하고 있어 연간 9125톤을 절약할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수도요금으로 이를 환산하면 1200만원에 이른다.


시는 여성회관과 수지아르피아, 용인축구센터에도 내년 말까지 중수도 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버려지는 물을 재사용하면 그만큼 수돗물을 절약할 수 있어 댐을 건설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얻게 된다"며 "기후변화로 인한 물 부족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 앞으로도 재이용수를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