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편집은 피했다"…차태현, '라디오스타' 인사 없이 하차

최종수정 2019.03.22 11:10 기사입력 2019.03.21 09:24

댓글쓰기

'라디오스타' 출연 배우 차태현 / 사진=MBC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출연 배우 차태현 / 사진=MBC 방송 캡처


배우 차태현이 '라디오스타' 마지막 출연분에 모습을 드러냈다. 차태현은 코미디언 김준호와 내기 골프를 했다는 의혹을 받은 후 자신이 출연 중인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차태현은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이날 그는 MC 김구라 윤종신 김국진과 함께 풀샷이 잡힐 때 모습을 드러냈다. 단독으로 카메라 앞에 서는 장면은 보이지 않았다.


게스트에 질문할 때도 주로 김구라와 윤종신에 포커스가 집중됐다. 차태현은 중간중간 목소리로 등장하거나 다른 MC들의 말에 추임새를 넣는 선에서 그쳤다.


이날 오전 '라디오스타' 측은 차태현이 해당 방송 MC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아직 차태현의 방송분 한 회차가 남아있지만, 오늘(20일) 진행되는 녹화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 세 명의 MC만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차태현의 남은 녹화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고심해서 방송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KBS 1TV '뉴스9'는 차태현이 김준호와 수백만원대 내기 골프를 친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경찰은 당시 성관계 영상을 불법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로 가수 정준영을 조사하던 중, 정준영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2일' 일부 출연진이 해외로 추정되는 곳에서 내기 골프를 치고 관련 내용을 담은 글과 사진을 해당 대화방에 올린 것을 발견했다.


이에 대해 차태현은 1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준호와) 재미로 게임이라 생각하고 쳤던 것이고, 내기로 딴 돈은 그 당시 바로 돌려줬다"며 "그런 내용을 단체방에 올린 제 모습을 보게 돼 너무나 부끄럽다"고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이어 "실망하신 제 팬들과 1박2일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너무 죄송하고, 저로 인해 다른 멤버들에게 피해를 주게 돼 정말 미안하다. 이후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차태현 소속사 블라썸 엔터테인먼트는 골프를 친 장소에 대해서는 "보도된 바와는 달리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었다"고 밝혔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