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염태영 수원시장 "정부 신분당선 연장선 약속 지켜라"

최종수정 2019.03.19 15:54 기사입력 2019.03.19 15:54

댓글쓰기

염태영 수원시장 "정부 신분당선 연장선 약속 지켜라"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은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 사업은 2006년에 기본계획을 고시한 국가 약속사업이라며 정부가 책임 있는 자세로 국민과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염 시장은 19일 수원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신분당선 연장선 조기 착공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제도개선(안) 간담회'에 참석해 "수원시는 신분당선 연장 구간 공사가 시작될 때까지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염 시장은 "광교ㆍ호매실 택지개발지구 입주민들은 광역교통시설부담금을 이미 냈다"면서 "타당성이 부족해 신분당선 연장사업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주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분당선 사업은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의 예산 과다를 이유로 일괄 추진되지 못했다. 국토교통부는 2006년 신분당선을 1단계(정자~광교,11.90km)와 2단계(광교~호매실,11.14km)로 나눠 단계별로 시공하는 것으로 기본계획을 고시했다. 1단계 구간은 2016년 완공됐다.


광교ㆍ호매실 지역 주민들은 2단계 사업 추진을 위한 광역교통시설 부담금 4993억원을 내고 입주했다.

한편 경기도는 예비타당성 조사 제도 개선 방안으로 ▲재원 조달 가능성에 따른 평가 차별화 ▲지역 낙후화 평가항목 제외 ▲대규모 개발사업의 교통 불편 해소 필요성 항목 추가 등을 제시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