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수·순천·광양 행정협의회 정기회의 개최

최종수정 2019.03.19 14:17 기사입력 2019.03.19 14:02

댓글쓰기

지난 18일 순천시청 회의실에서 여수·순천·광양 행정협의회 제29차 정기회의가 열렸다. 3개市 시장이 상생 발전을 다짐하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여수시

지난 18일 순천시청 회의실에서 여수·순천·광양 행정협의회 제29차 정기회의가 열렸다. 3개市 시장이 상생 발전을 다짐하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여수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전남 여수시는 지난 18일 오후 순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여수·순천·광양 행정협의회 제29차 정기회의가 열렸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권오봉 여수시장, 허석 순천시장, 정현복 광양시장과 관계 공무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올해 여순사건 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협력을 요청하면서 국회에서 4월 중 개최되는 여순사건 사진전도 소개했다.


또 2022년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유치, 10월에 열리는 세계 한상대회, 산단 공업용수 증설을 위해 전라선 폐선부지를 활용하는 방안 등에 관해 설명하고 협력을 요청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광양만권 3개 市의 공통 문제인 물, 에너지, 쓰레기, 미세먼지 등을 공동 대응하고, 광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관광협의체를 구성하자고 말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국토부 제5차 국토종합계획과 12월에 마무리되는 전남도 남해안 신성장벨트 구축 연구용역에 광양만이 신성장 거점이 되도록 3개 市의 관심과 협력을 당부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역항공사 설립 타당성 용역’ 착수보고회도 함께 열렸다.


용역사 측 한국종합경제연구원 문준조 부원장은 과업의 배경과 목적, 범위를 중점적으로 설명했다. 특히, 우리나라 공항 운항 횟수 등을 여수공항과 비교했다. 또 여수공항만의 이점과 항공사업법 주요 내용 등도 설명했다. 용역은 오는 7월 31일 마무리된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어떻게 항공수요를 창출할 것인가가 관건이다”면서 “광양만권이 다 함께 성장하고 번영할 수 있도록 여수공항 활성화에 마음과 힘과 뜻을 하나로 모아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sdhs6751@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