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정호, 개막전 3루수 꿰찼다…PIT 단장 "파워 위협적"

최종수정 2019.03.19 11:11 기사입력 2019.03.19 11:11

댓글쓰기

피츠버그 강정호/사진=연합뉴스

피츠버그 강정호/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3루수 주전 경쟁에서 승리한 강정호가 개막전 선발로 나선다.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은 19일(한국 시각) 'MLB.com'과 인터뷰에서 "주전 3루수로 강정호, 유격수로 에릭 곤잘레스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강정호는 콜린 모란, 곤잘레스는 케빈 뉴먼과의 주전 경쟁에서 승리했고 오는 29일 신시내티 레즈와 개막전에 선발로 출전한다.


헌팅턴 단장은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4명의 선수 모두 주전 자리를 꿰차기 위해서 노력해왔다. 하지만 이번 결정이 시즌 내내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계속되는 주전 경쟁을 암시했다.


하지만 우선 강정호와 곤잘레스가 기회를 잡았다. 헌팅턴 단장은 두 선수에 대해 "현시점에서 강정호와 곤잘레스가 수비적인 측면에서 최고의 조합이라고 느꼈다. 이는 이번 결정에 아주 큰 비중을 차지했다"며 "강정호의 힘은 분명히 위협적"이라고 설명했다.

경쟁 상대 콜린 모란이 시범경기에서 4개의 실책을 저지르는 동안 강정호는 2년에 공백기에도 불구하고 시범경기에서 팀 내 가장 많은 5개의 홈런을 때려내고 있다. 이는 지난 시즌 팀 홈런 157개로 홈런 갈증을 겪은 피츠버그에게 단비와 같은 존재다.


그러나 헌팅턴 계속되는 경쟁이 필요하다고 한 만큼 강정호도 보완해야 할 부분이 있다. 현재 팀 내에서 가장 많은 홈런을 때려내고 있지만 시범경기에서 타율 0.179(28타수 5안타)로 낮은 타율을 기록하고 있다. 꾸준히 주전 3루수로 기용되기 위해서 강정호는 반드시 정확도를 끌어 올려야 한다.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