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佛, 노란 조끼 폭력 사태에 파리 경찰청장 경질

최종수정 2019.03.19 10:45 기사입력 2019.03.19 10:4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이정윤 수습기자] 프랑스 정부가 '노란 조끼(Gilets jaunes)' 시위에서 폭력 사태가 발생한 점을 들어 파리 경찰청장을 전격 경질했다고 18일(현지시간) AFP통신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프랑스 정부는 노란 조끼 시위에서 폭력 시위 선동 세력이 확인되면 집회를 강제 해산키로 했다.


보도에 따르면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이날 대국민 담화에서 미셸 델푸시 파리 경찰청장을 경질하고 현 누벨 아키텐 지방경찰청장인 디디에 랄르망을 파리 경찰청장으로 임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리프 총리는 델푸시 파리 경찰청장의 경질 이유에 대해 고무탄 발사기를 부적절하게 사용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프랑스 정부는 앞으로 있을 노란 조끼 시위에 강경 대응하기로 했다. 지난 16~17일 파리 상젤리제 거리에서 시위대 1만 여명이 몰려 은행과 식당, 상점을 약탈하고 방화를 저질렀다. 필리프 총리는 "지난 16일 샹젤리제에서의 시위는 받아들일 수 없는 지경"이라며 "이러한 광경이 더 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필리프 총리는 또 "다음주 토요일부터 도심 인근에서 발생하는 노란조끼 시위에서 폭력 세력이 발견될 경우 강제 해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리 중앙 도심, 보르도, 툴루즈 등지에서 발생하는 노란 조끼 시위에서 나타난 폭력과 방화를 막지 못했다는 비판이 프랑스 정부를 향하고 있다. 이로 인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수세에 몰렸다.


프랑스 정부는 불법 시위 참가자를 대상으로 벌금 액수도 기존 38유로(약 4만 8700원)에서 135유로(약 17만3000원)로 인상한키로 했다. 필리프 총리는 공공 안전이 최우선으로 남아있는 만큼 "폭력이 폭증하면 (경찰의) 강력 대응이 정당화된다"고 덧붙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이정윤 수습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