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논란

최종수정 2019.03.19 10:38 기사입력 2019.03.19 09:39

댓글쓰기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논란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가 고(故) 장자연씨 사건의 목격자 윤지오씨에게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 속 인물의 실명을 공개하라고 수차례 요구해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MBC 뉴스데스크에는 장자연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증인으로 나선 윤지오씨가 출연해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왕종명 앵커는 윤지오씨에게 검찰과 경찰에 진술한 방씨 성을 가진 조선일보 사주일가 3명과 특이한 이름을 가진 정치인의 실명 공개를 요청했다. 윤씨는 "신변 보호를 위해 말할 수 없다"며 수차례 거부 의사를 밝혔으나 왕 앵커는 재차 실명 공개를 요구했다.


인터뷰 내용을 살펴보면 왕 앵커의 요구에 윤씨는 "그분들이 저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 저는 더 이상 증언자 내지는 목격자 신분이 아닌 '피의자'로서 배상을 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며 "그분들에게는 단 1원도 쓰고 싶지 않다"고 실명을 밝히지 못하는데 대해 설명했다.


하지만 왕 앵커는 "검찰 진상조사단에 나가서 명단을 말하는 것과 지금 생방송으로 진행 중인 뉴스에서 이분들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은 다른 차원의 얘기"라며 "어쩌면 이런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것이 오히려 더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나갈 수 있다는 생각은 안 해보셨어요?"라며 윤씨를 회유했다. 왕 앵커의 집요한 요구에 윤씨는 "내가 발설하면 책임져 줄 수 있느냐?"며 되묻기도 했다.


해당 인터뷰를 실시간으로 시청하던 시청자들은 왕종명 앵커 태도에 분노했다. 공개 증언에 나선 윤씨에 대한 신변을 보호해 달라 요청하는 청와대 청원글까지 올라온 상황에서 윤씨에게 무리한 요구를 한 건 적절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이에 MBC 시청자 게시판인 'MBC에 바란다'에는 왕 앵커의 하차와 MBC 측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글들이 빗발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시청률과 특종에 눈이 멀어 신변 보호 요청 증인에게 강압적 태도로 대답을 강요했다"며 "증인의 입장이나 개인의 안전은 안중에도 없는 왕종명 앵커와 MBC 보도국은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윤지오씨는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목격자로 신변 위협을 호소하고 있다. 윤씨의 신변보호는 국민적 요청 사항이기도 하다. 현재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윤씨의 신변보호를 요청하는 청원 글은 19일 오전 9시 기준 35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고 있다. 이에 여성가족부는 윤씨에게 임시숙소를 지원하고, 경찰 측은 14일부터 윤씨에 스마트워치를 지급해 신변보호에 착수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