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북제재로 北 택시 절반 ‘스톱’

최종수정 2019.03.19 09:12 기사입력 2019.03.19 09:12

댓글쓰기

고장 난 차량 수리 제때 이뤄지지 못해…차량 부품은 대북제재 품목으로 수입 여의치 않아

북한 평양의 택시들(사진=연합뉴스).

북한 평양의 택시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평양ㆍ신의주 등 북한 대도시에서 요즘 택시 운행률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평양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평양에서 운행 중인 택시 수가 많이 줄었다"며 "고장 난 차량의 수리가 제때 이뤄지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18일 전했다.


소식통은 "차량 수리가 원활하지 못한 것은 부품이 없기 때문"이라며 "차량 부품은 대북제재 품목이어서 수입이 여의치 않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차량의 노후화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머잖아 평양의 택시 운행률이 절반 정도로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북 접경지대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의 한 소식통은 "라선과 신의주 등지도 사정이 비슷하다"며 "북한의 트럭 운전기사들이 세관의 눈을 피해 북한으로 가져가려 애쓰는 품목 가운데 가장 많은 게 자동차 부품"이라고 지적했다. "자동차 부품을 북한에 들여갈 수만 있다면 부르는 게 값"이라는 것이다.

소식통은 "밀수를 통해 자동차 부품이 북한으로 조금씩 들어가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대부분이 고급차 부품인데다 양도 얼마 되지 않아 택시 같은 중국제 차량의 부품 공급 문제가 해소될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고 들려줬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유엔 등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풀리지 않으면 부품뿐 아니라 기름 부족으로 택시 같은 대중교통수단 운행이 언제든 힘들어 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평양에 3000~5000대의 택시가, 신의주나 라선의 경우 300대 정도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