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中 '광폭행보'…산둥·광둥·장쑤성 省長 잇단 면담

최종수정 2019.03.19 08:31 기사입력 2019.03.19 08:31

댓글쓰기

이재명 中 '광폭행보'…산둥·광둥·장쑤성 省長 잇단 면담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중국 경제의 핵심 지역인 산둥성ㆍ광둥성ㆍ장쑤성과의 경제협력 강화에 나선다.


도는 이달 말 중국 산둥성 성장을 시작으로 4월에는 광둥성 성장이 도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장쑤성 성장도 이르면 5월 도 방문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들 중국 3개 성장과의 릴레이 만남에서 도내 우수 중소기업의 중국 판로 확대와 중국자본의 경기도 투자유치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 공동 대응책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도에 따르면 오는 29일 궁정 산둥성장이 '경기-산둥 자매결연 10주년 기념' 행사를 위해 도를 찾는다. 도는 2000년 산둥성과 우호협력 관계를 맺은 뒤 2009년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이 지사는 두 지역 자매결연 10주년을 맞아 궁정 산둥성장에게 농업, 연구, 대학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다음 달 5일에는 중국 경제 및 인구 1위의 광둥성 마씽루이 성장이 경기도를 찾는다.


이 지사는 마씽루이 성장과의 만남에서 도가 개최하는 중소기업 우수상품 박람회인 '대한민국우수상품전'(G-Fair Korea)과 광둥성에서 열리는 '캔톤페어'에 두 지역 기업이 상호 참여하는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또 스타트업 협력확대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도는 한국 최대 투자처인 장쑤성 당서기의 도 방문도 협의하고 있다. 장쑤성은 중국 내 환경산업 규모 1위, 차세대 정보기술이 발전한 지역으로 이 지사는 이번 만남이 성사되면 환경문제에 대해 장쑤성과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도는 이와는 별도로 북ㆍ중ㆍ러 접경지역인 지린성, 랴오닝성, 헤이룽장성 등 중국 동북3성과도 전략적 협력 강화도 추진한다.


도는 먼저 오는 7월 옌벤조선족 자치주가 소재한 지린성과 자매결연을 추진한다. 남북 평화시대에 대비한 북방경제권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한 포석이다. 또 랴오닝성과는 우호림 조성사업을 추진해 환경현안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박신환 도 경제노동실장은 "광둥과 산둥, 장쑤성은 중국에서도 경제력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이들 지역과의 교류 강화는 경기도에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면서 "이번 기회를 적극 활용해 도 기업의 중국 진출과 판로확대, 중국 유망 기업의 경기도 투자유치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