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애인 작가들이 회화로 전하는 일상의 美

최종수정 2019.03.17 17:55 기사입력 2019.03.17 17:55

댓글쓰기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오는 24일까지 나눔 프로젝트 '봄, 그리고 봄'

김지우씨 작품

김지우씨 작품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경기도 수원시미술관사업소와 밀알복지재단은 오는 24일까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3전시실에서 나눔 프로젝트 '봄, 그리고 봄'을 한다. 미술을 통해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는 장애인 작가들에게 제공하는 소통 창구다. 밀알복지재단의 '봄 프로젝트'와 아산사회복지재단의 '인블라썸' 작가 마흔여섯 명이 참여한다. 다양한 사고가 담긴 작품 약 쉰 점을 선보인다.


권영진씨 작품

권영진씨 작품



소재는 주로 가족과 거실 풍경, 커피 잔, 자화상 등 일상. 개개인의 개성과 특성을 실어 회화로 표현했다. 주최 측은 전시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작가들의 작업 환경, 인터뷰 등을 담은 영상을 전시장 내부에서 상영한다. 체험 공간에서는 작가들의 작품 밑그림이 그려진 엽서를 준다. 꽃잎 메모지로 벚꽃 나무가 그려진 벽을 아름답게 꾸밀 수도 있다.

주최 측은 "장애가 장애되지 않는 환경을 만들고자 마련된 행사"라며 "관람객 누구나 함께 보고, 그리고, 만들고, 체험함으로써 소통하고 이해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