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도체클러스터 들어서는 용인 원삼면 전역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최종수정 2019.03.17 09:21 기사입력 2019.03.17 09:21

댓글쓰기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가 들어설 예정인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전경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가 들어설 예정인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전경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대상지로 발표된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전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


도는 원삼면 전역(60.1㎢)에 대한 허가구역 지정이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지난 15일 의결됨에 따라 이를 18일 경기도 홈페이지에 공고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은 정부 또는 해당 지역 시ㆍ도지사가 부동산 투기를 사전에 차단할 필요가 있을 때 취하는 행정 조치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일정 면적 이상 토지를 거래할 때 반드시 해당 자치단체장으로 부터 허가를 받아야 한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은 공고한 날부터 5일 후 효력이 발생하기 때문에 오는 23일부터 2022년 3월22일까지 이 구역에서 토지를 거래하려면 용인시에 허가를 받아야 한다.

허가를 받지 않고 계약을 하거나 부정한 방법으로 허가를 받을 때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도 관계자는 "원삼면 일원은 올 초부터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입지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투기목적을 가진 사람들의 방문이 급등

하는 등 부동산 투기 조짐이 보이는 곳"이라며 "원삼면은 물론 주변지역에 대한 거래동향 등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필요시 토지거래허가구역을 확대하는 등 부동산 투기 예방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