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뮬러 특검보고서 공개 찬성표 내가 주문" 주장

최종수정 2019.03.17 08:14 기사입력 2019.03.17 08: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화당에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보고서 공개 찬성표를 던질 것을 주문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뮬러 보고서 공개에 관한 하원 표결에 대해, 나는 공화당 의원 모두가 투명성에 찬성하라고 지도부에 말했다"고 밝혔다.

뮬러 특별검사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보고서 전면 공개를 요구하는 하원 결의안 표결에서 공화당 의원들이 찬성표를 던진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지도부에 주문한 공이 크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주장에 대해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하루 전만 해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특검이 절대 임명되지 말았어야 한다', '뮬러 보고서는 없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번에 자신이 공화당 의원들에 찬성표를 촉구했다고 말한 것은 모순된 언사"라고 꼬집었다.


특검 수사종료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 하원은 지난 14일 수사 보고서의 전체 내용을 투명하게 일반에 공개하고, 모든 자료를 의회에 제출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찬성 420명, 반대 0명으로 가결했다. 기권한 4명을 빼고 공화당 의원전원이 찬성표를 던졌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2016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유착 의혹인 '러시아 스캔들'에 관한 뮬러 특별검사의 수사 보고서 제출이 임박한 가운데 초안이 특검팀 내에서 회람되며 수사도 마무리 과정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방검사 출신으로 특검팀에서 활동한 패트릭 코터는 "내가 보는 징후들은 수사 마무리 쪽을 향하고 있다"면서 "팀 내부에서 이미 꽤 완전한 초안이 유통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검이 수사 결과 보고서를 법무부에 제출하면 특검 수사를 지휘ㆍ감독하는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이를 검토한 뒤 요약해 의회에 제출하게 된다. 수사 결과 발표와 의회 제출 시기는 유동적이며 보고서 공개 여부 및 범위 결정은 바 장관의 재량에 달려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