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소득 800만원 이상 가구, 자녀 1명당 사교육비 50만원

최종수정 2019.03.12 12:00 기사입력 2019.03.12 12:00

댓글쓰기

교육부-통계청, 지난해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29만1000원

참여율 72.8% … 한해 사교육비 총액 19조5000억원


월소득 800만원 이상 가구, 자녀 1명당 사교육비 50만원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우리나라 초·중·고교생 1인당 사교육비가 월평균 29만원을 넘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월소득 800만원 이상인 가구의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50만원을 웃도는 가운데 자녀 수가 적을수록 사교육비 지출이 많고, 사교육비 증가액 또한 높았다.


교육부가 12일 통계청과 공동 실시한 '2018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 지난해 국내 사교육비 총액은 약 19조5000억원으로 2017년 18조7000억원보다 4.4%(8000억원) 증가했다.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29만1000원으로 2017년 27만2000원보다 7.0%(1만9000원) 늘었다. 6년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2007년 조사 시작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교육에 참여한 학생만을 기준으로 할 경우 월평균 사교육비는 39만9000원으로 지난해 38만2000원보다 4.6%(2만1000원) 증가했다.

월소득 800만원 이상 가구, 자녀 1명당 사교육비 50만원

학교급별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초등학생이 26만3000원(전년대비 3.7% 상승), 중학생이 31만2000원(7.1%). 고등학생이 32만1000원(12.8%)이었다.


1인당 월평균 교과 사교육비는 21만3000원으로 전년대비 7.6%(1만5000원) 증가했다. 이 중 국어가 2만1000원으로 12.9%(2000원) 올라 상승 폭이 가장 컸고, 이어 영어 8만5000원(6000원·7.2%), 수학 8만3000원(4000원·5.5%), 사회·과학 1만2000원(1000원·7.0%)이었다.


또 예체능 및 취미·교양과 관련한 사교육비는 7만6000원(4000원·5.8%)으로, 음악이 2만4000원(전년 수준), 미술 1만3000원(2000원·13.3%), 체육 3만1000원(2000원·8.3%) 순이었다.


사교육 참여율은 72.8%로 전년(71.2%) 대비 1.7%포인트 상승했다. 초등학생이 82.5%로 0.1%포인트 낮아진 반면, 중학생과 고등학생은 각각 69.6%(2.2%p), 58.5%(2.6%p)로 높아졌다.


주당 사교육 참여시간은 6.2시간으로 지난해 6.1시간보다 0.1시간 늘었다. 초등학생이 6.5시간(0.2시간 감소), 중학생 6.5시간(0.2시간 증가), 고등학생 5.3시간(0.4시간 증가)이었다.


올해부터 사교육비로 포함된 진로·진학 학습상담의 경우 1인당 월평균 비용은 1000원, 연평균 1만1000원이었다. 다만 진로·진학 학습상담 사교육에 참여한 학생들만 기준으로 할 때, 참여자 1인당 연간 평균 상담 횟수는 2.6회, 상담 1회당 연간 평균비용은 11만8000원으로 나타났다.


월소득 800만원 이상 가구, 자녀 1명당 사교육비 50만원

사교육 목적으로는 교과의 경우 학교수업보충·심화(49.0%), 선행학습(21.3%), 진학준비(17.5%), 불안심리(4.7%), 기타(2.4%) 등을 꼽았다. 예체능 및 취미·교양의 경우 취미 및 재능개발(59.6%), 진학준비(10.0%), 친구 사귀기(9.0%), 학교수업보충·심화(8.9%) 등의 순이었다.


한편 월평균 소득 800만원 이상 가구의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50만5000원, 200만원 미만 가구는 9만9000원으로, 격차는 2017년 5.2배에서 2018년 5.1배로 약간 좁혀졌다. 사교육 참여율도 월평균 소득 800만원 이상 가구는 84%, 200만원 미만 가구는 47.3%였다.


시·도별 월평균 사교육비는 서울(41만1000원), 경기(32만1000원), 대구(30만3000원) 순으로 높았으며, 충남(18만7000원)이 가장 낮았다.


또 자녀가 1명인 경우 월평균 32만4000원(전년대비 3만1000원 증가), 2명인 경우 1인당 30만8000원(1민7000원), 3명 이상인 경우는 22만5000원(1만6000원)이었다.


지난해 방과후학교 이용총액은 9258억원으로 전년대비 917억원 감소했고, 참여율은 51.0%로 전년(54.6%) 대비 3.7%p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486개교 학부모 4만여명(1491개 학급 담임 및 방과후 교사 포함)을 대상으로 지난해 5~6월과 9~10월 진행됐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