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짜깁기 보도…사실 무근" 용준형, 정준영 몰카 공유 의혹 직접 해명

최종수정 2019.03.12 06:54 기사입력 2019.03.12 06:54

댓글쓰기

가수 용준형. 사진=연합뉴스

가수 용준형.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그룹 하이라이트 용준형이 정준영의 카카오톡 대화방 멤버로 지목된 것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11일 오후 용준형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저조차도 혼란스러운데 저 때문에 걱정 혹은 분노하신 분들이 많은 것 같아 이렇게 직접 글 올린다. 금일 보도된 내용에 제가 이번 사건에 동참하였거나 혹은 연루되어있다는 말을 들었을 때 정말 당황스럽고,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에 연관되어 이름이 거론되었다는 사실에 다시 한 번 저를 돌아보게 됐다"고 말했다.


용준형은 "앞뒤 상황을 배제하고 짜집기되어 보도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저는 이런 내용을 들었을 당시 그런 일들이 있다는 것도 인지하지 못했었다"면서 "무심코 반문했던 말에도 잘못이 있다고 생각하실 수 있다. 앞으로 모든 언행을 좀 더 신중히 하도록 하겠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날 그룹 하이라이트의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Ent도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방 속 용씨가 용준형이 아니다. 본인이 아니며 전혀 관계없는 일"라고 밝혔다. 또 소속사는 용준형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정준영과 친구인 사실을 맞지만 단지 친하다는 이유로 이런 일에 연루된 것에 대해 용준형과 그를 아는 모든 사람이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라며 "허위 사실 유포나 악성 게시물과 댓글로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실추하고 피해를 주는 사례에 관해서는 엄격하게 법적 대응할 것"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SBS '뉴스8'에서는 가수 정준영과 가수 용모씨, 김모씨 등이 있는 카카오톡 채팅방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승리와의 카톡방에 있던 가수 중 한 명이 정준영으로 밝혀졌다. 정준영은 2015년 말부터 지인들과 성관계 영상을 불법으로 촬영, 유포했다고 보도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