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퓨처스팀, 스프링캠프 종료…투수 장민익·야수 김민재 MVP

최종수정 2019.03.08 09:04 기사입력 2019.03.08 09:04

댓글쓰기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SK 와이번스퓨처스팀이 일본 가고시마에서 진행한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8 오후 1시15분 대한항공 KE786편을 통해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귀국한다.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은 유망주 육성 및 퓨처스팀 선수들의 기량발전을 위해 일본 가모이케현 현립 가모이케 야구장에서 2월8일부터 3월8일까지 29일간 스프링캠프를 실시했으며, 이번 캠프에는 이종운 퓨처스팀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 9명과 선수 26명 등 총 35명의 선수단이 참여했다.


캠프를 진두지휘한 이종운 감독은 “이번 캠프에서는 선수들이 자신의 목표나 보완점을 자발적으로 채워나갈 수 있도록 단체 훈련보다는 개인 훈련 일정을 많이 늘렸다. 투구, 타격, 수비 등 선수가 본인이 필요한 부분을 충분히 채워나갈 수 있도록 계획했는데, 선수들이 계획 이상으로 훈련에 집중하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어 “올해는 선수들이 캠프 초반부터 마지막까지 항상 밝은 분위기 속에서 훈련을 소화했다는 점이 만족스럽다. 특히 장민익은 매사 성실하고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팀의 긍정적인 분위기 형성에 기여했고, 김민재는 고된 훈련에도 늘 웃음을 잃지 않고 야수조의 분위기 메이커로서 선수들을 즐겁게 하는데 일조했다”며 투수 장민익과 야수 김민재를 스프링캠프 MVP로 꼽았다.


한편 퓨처스팀 선수단은 9일 하루 휴식을 취한 뒤 10일부터 훈련 및 연습경기를 재개하면서 3월26일 퓨처스리그 개막에 대비한다.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