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정치인으로서 한일 관계 고민"

최종수정 2019.03.03 21:42 기사입력 2019.03.03 21:42

댓글쓰기

박원순 "정치인으로서 한일 관계 고민"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3일 3·1운동 100주년 관련 행사에 참여해 한일 관계 개선을 촉구했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열린 ‘2000년 여성법정 이야기’ 행사에 참석해 “한일 간 적대 관계가 안타깝다”며 “청산되지 않는 과거는 청산되지 않는 한 계속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행사는 지난 2000년 아시아 9개국이 참여한 국제시민법정을 재현한 것으로, 박 시장은 당시 남측 대표검사로 참여했다.


박 시장 “한국 현대사는 고난과 비극, 슬픔의 역사”라며 “일본과 한국의 관계가 안타깝다. 한 사람의 정치인으로서 고민한다”고 말했다. 또 "젊은 세대들과 민간, 지방정부에선 끊임없이 우정을 축적해 좀 더 근본적으로 지속가능한 평화체제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