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교육청, 유치원 개원 연기대비 8만7천명 수용 시설 확보

최종수정 2019.03.03 17:14 기사입력 2019.03.03 17:14

댓글쓰기

경기교육청, 유치원 개원 연기대비 8만7천명 수용 시설 확보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교육청이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의 유치원 개원 연기에 대비해 8만7515명을 수용할 수 있는 '긴급돌봄시설'을 확충했다.


이는 개학을 연기하겠다고 밝힌 유치원 원아 수와 조사에 응답하지 않은 유치원 원아 수를 합한 2만4653명의 3.5배 수준이다.


경기교육청은 3일 오후 1시30분 기준 개학 연기 유치원은 도내 1031개 사립유치원 중 84곳이며, 해당 유치원의 원아 수는 1만631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조사에 응답하지 않은 유치원은 57곳이며, 원아 수는 8335명이다.


경기교육청은 단설 및 병설유치원 등 공립유치원을 우선 활용해 개원 연기 유치원 아동을 수용할 계획이다. 또 인원수용이 부족할 경우 인근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동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경기도와 협력해 어린이집의 도움도 받기로 했다.


경기교육청은 앞서 원활한 긴급돌봄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학부모, 시민단체, 퇴직 교원 등 자원봉사자 200여명의 인력풀을 확보한 상태다.

특히 개학 연기 또는 무응답한 유치원이 전체 75곳 중 37곳(연기 28곳ㆍ무응답 9곳)인 용인지역에 대해서는 집중적으로 돌봄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한유총의 개학 연기 결정으로 돌봄이 필요한 경우 해당 지역 교육지원청 홈페이지에 안내된 전화로 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서비스는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다.


경기교육청은 이 같은 긴급돌봄서비스 지원책을 지역 케이블 방송, 아파트 관리사무실, 긴급재난문자 등을 통해 안내하고 있다.


한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수도권교육감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유치원 개학연기는 명백한 불법으로 주도한 유치원뿐 아니라 소극적으로 참여한 유치원도 강력히 제재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