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언론 "북미회담 결렬에 '외화벌이' 北무역업자 실망감 커져"

최종수정 2019.03.03 12:08 기사입력 2019.03.03 12: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노딜(No Deal)로 끝나자, 중국에서 외화벌이를 하는 북한 무역업자들을 중심으로 실망감이 커지고 있다고 3일 일본 아사히신문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비핵화와 경제제재에 대한 합의 없이 2차 회담이 끝났다는 소식을 북한 언론이 보도하지 않고 있는 것 역시 정상외교를 택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비판이 쏠릴 것을 막기 위한 행보란 해석이다.


보도에 따르면 탈북한 한 전직 노동당 간부는 "회담 후 중국과의 무역이 다시 활발해질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평양 노동당 간부로부터 회담 경위에 대한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며 하노이 대표단이 평양에 회담 결과를 전하지 않은 것같다고 전했다.


또 다른 전직 노동당 간부는 북한 언론들이 노딜에 대한 언급이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피하고 있는 것에 대해 "정상외교를 선택한 김 위원장의 비판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회담 상대인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할 수 없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 매체는 다른 기사를 통해서도 2차 회담 결렬이 북한 지도부의 리더십에 손상을 입힌 것이 틀림없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2차 회담을 '사전 준비가 잘 안된 정상외교'라고 평가했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