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3781명…1976년 이후 첫 3000명대

최종수정 2019.03.03 11:02 기사입력 2019.03.03 11:02

댓글쓰기

교통사고 사고 건수&사망자 수 추이. 자료=경찰청

교통사고 사고 건수&사망자 수 추이. 자료=경찰청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가 전년도보다 9.7% 감소한 3781명으로 6년 연속 감소세를 유지했다.


3일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2017년(4185명)에 비해 9.7% 감소한 3781명으로 집계됐고 밝혔다. 사고건수는 21만7148건으로 2017년(21만6335건)과 비교해 0.4%(813건) 증가했으며, 부상자는 32만3036명으로 2017년(32만2829명)과 비교해 0.1%(207명) 증가했다.


특히, 전년에 비해 음주운전(-93명, -21.2%), 어린이(-20명, -37.0%), 보행자(-188명, -11.2%) 등 사망사고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를 사고 시 상태별로 구분해 살펴보면, 보행 중일 때가 39.3%(1487명)으로 가장 많았다. 자동차 승차중 35.4%(1341명), 이륜차 승차중 19.5%(739명), 자전거 승차중 5.4%(207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행 사망자 비중은 OECD(경제개발협력기구) 국가 평균(19.7%, 2016)와 비교해 2배 수준으로 보행자 안전이 여전히 취약했다.


시간대별로는 18∼20시(229명), 20∼22시(199명), 22∼24시(156명) 순으로 사고가 발생해 퇴근 이후 저녁 시간대에 집중되었다. 무단횡단 사망자는 518명으로 2017년(562명) 보다 7.8%(-54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노인 사망자는 1682명으로 2017년(1767명) 보다 4.8%(-85명) 감소했다. 13세 미만 어린이는 34명으로 2017년(54명)과 비교하여 37.0%(-20명) 감소했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자는 346명으로 2017년(439명)과 비교해 21.2%(-93명) 대폭 감소했다. 버스,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으로 인한 사망자는 748명으로 2017년(821명)과 비교해 8.9%(-73명) 감소했다.


사업용 차량 차종별로 구분하면, 2017년 대비 시내·시외·고속버스 등 노선버스가 33.3%(-46명) 크게 줄었으며, 화물차 14.1%(-34명), 전세버스 18.8%(-6명), 렌터카 9.5%(-11명) 순으로 감소했다. 다만, 택시는 187명으로 2017년과 동일했다.


도로의 종류별로 구분하면, 특별광역시도·지방도·시군구도 등 지자체 관리도로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2730명으로 2017년(3064명)과 비교해 10.9%(-334명) 감소하고, 고속국도·일반국도 등 국가관리도로에서는 887명으로 2017년(970명)과 비교하여 8.6%(-83명) 감소했다.


고속도로 사망자는 252명으로 2017년(248명) 보다 1.6%(4명) 소폭 증가하였다. 노선별로는 경부선(41명), 중부내륙선(36명), 서해안선(33명), 중부선(24명) 순으로 발생하였다.


지방경찰청별 교통사고 사망자 통계를 살펴보면, 2017년과 비교하여 광주(-35.9%), 부산(-19.7%), 대구(-18.4%), 전북(16.7%) 순으로 감소했다. 반면 울산(17.5%), 인천(10.3%), 대전(4.9%) 등은 오히려 증가했다.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는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대형차량 첨단안전장치 장착 의무화 등 차량 사고 시 중상해를 예방하고, 사고 원인을 효과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제도개선 등이 연중 단계적으로 이뤄진 결과로 보여진다.


경찰은 지난해 음주운전 근절에 대한 전 국민적 여론이 부각되고, 이른바 '윤창호법'이 순차적으로 국회에서 통과되며 음주운전 사망자가 크게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도시부 속도하향 시범사업이 서울, 부산 등 대도시권을 중심으로 확대됨에 따라 보행 사망자 감소 폭도 커진 것으로 판단된다. 도시부 속도하향 시범사업은 도시부 제한속도를 60→50㎞/h로 낮추고, 주택가·보호구역 등 특별보호가 필요한 지역은 30㎞/h로 지정하는 속도관리정책이다.


올해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차량 소통에서 보행자 중심으로 교통안전 패러다임을 전환하기 위한 ‘안전속도 5030’ 정책을 핵심으로 보행자 안전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부터 시행 중인 전 좌석 안전띠, 음주운전 처벌 기준 상향, 올해 시행되는 강화된 음주운전 단속기준(6월 시행) 등 변화되는 교통안전 제도를 널리 알리는 한편, 조속히 안착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홍보와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