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북미회담 결렬 ‘김정은·문재인’ 공동책임”

최종수정 2019.03.03 10:53 기사입력 2019.03.03 10:53

댓글쓰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압박해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3일 “이번 북미회담 무산 후속 논쟁이 지속되면서 협상 결렬은 ‘김정은·문재인’ 공동책임임이 명확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이 완전한 핵폐기 없이 사실상 전면 제재 해제를 받아내려는 간 큰 생각을 품은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적극적 지원사격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에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우리가 제시한 영변 핵시설이라는 게 만만찮은 것이라며 아직까지 핵시설 전체를 폐기 대상으로 내놔본 역사가 없다’고 폭탄 발언을 했다”며 “즉 완전한 핵폐기는 협상 리스트에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자신의 비핵화 로드맵이 ‘완전 핵폐기-전면 제재해제’가 아니라 ‘부분 핵(영변핵) 폐기-제재 실질적 전면해제’임을 명확히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편에 서서 ‘전면 제재완화와 대규모 대북투자’만을 전 세계에 촉구해왔다”며 “지금 대한민국은 대동단결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압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은 북미회담 결렬 후에도 전혀 반성은 없이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를 미국과 다시 협의하겠다고 한다”며 “문 대통령만 거꾸로 가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