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민 불안' 공·폐가, 경찰 유관기관과 일제점검 돌입

최종수정 2019.03.03 09:00 기사입력 2019.03.03 09:00

댓글쓰기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경찰이 지방자치단체·소방당국 등과 함께 9만곳에 가까운 전국 공·폐가에 대한 일제점검에 돌입한다.


경찰청은 다음 달 19일까지 7주 동안 범죄·화재 등 위험성이 높은 전국 8만9227개소의 공·폐가를 대상으로 ‘공·폐가 일제점검 및 진단’을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인적이 드문 공·폐가 지역의 경우 방범시설이 부족해 범죄 은폐나 화재 위험, 청소년 비행 등 주민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범죄예방진단 실시와 현장대응 강화에 나선다. 진단 결과, 별도 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경찰서별 범죄예방협의체에서 논의하고 여성안심구역으로 지정해 순찰을 강화하는 등 적극적인 관리를 펼친다. 확인된 취약지점에는 지자체·시공사·시설주 등과 협업해 방범시설 보강 및 공·폐가 철거 등을 권고하는 등 시설 개선도 추진한다.


공·폐가 진단 자료는 지자체와 공유해 주거환경 개선사업·빈집정비사업 등 관련 지역에 대한 정비사업을 추진토록 협의할 예정이다. 또 추가적인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범죄예방협의체·지역치안협의회 등과 함께 지역사회의 실효적 대책도 논의한다.


직접적인 현장대응도 강화한다. 공·폐가 취약지역을 순찰노선으로 지정해 탄력순찰을 실시하고, 필요 시 경찰관기동대·방범순찰대 등을 투입해 범죄 발생을 사전 차단한다. 순찰을 통해 범죄나 청소년 비행이 확인될 경우 112종합상황실과 형사·여성청소년 기능 등과 즉시 대응한다.

경찰 관계자는 “지자체·소방·시민 등과 협업해 공·폐가에 대한 실효적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