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조 반입 vs 안돼" 베네수엘라 국경서 정부·야권 충돌…최루탄 발포

최종수정 2019.02.24 07:41 기사입력 2019.02.24 07: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등이 제공한 인도주의적 원조 물품 반입 문제를 놓고 베네수엘라 정부와 야권이 국경 지역에서 충돌했다. '임시 대통령'을 선언한 야권 수장 후안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을 중심으로 원조를 반입하려는 시도가 이뤄지면서 최루탄이 발포되는 등 폭력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23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과이도 의장은 이날 오전 콜롬비아 쿠쿠타 창고에서 보관하던 구호품을 실은 트럭을 베네수엘라 접경지역으로 보냈다. 야권은 브라질 북부 국경도시인 파카라이마에 보관하던 구호품도 트럭에 실어 베네수엘라 국경 검문소로 보냈다.


과이도 의장은 트위터를 통해 구호품을 실은 일부 트럭이 브라질 국경을 통과해 베네수엘라로 반입됐다고 밝혔다. 트럭은 베네수엘라 영토에 진입했지만 세관 검문소를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네수엘라 군은 접경도시인 우레나에 있는 프란시스코 데 파울라 산탄데르 국경 다리에 몰려들어 장애물을 치우려고 시도한 야당 의원들과 야권 지지자들을 해산하기 위해 최루탄을 발포했다. 이에 야권 지지자들로 이뤄진 시위대는 타이어와 군복을 태우고 돌을 던지는 등 항의 시위를 벌였다. 우레나에서 구호품 반입이 원활치 않자 버스를 탈취해 불을 지르기도 했다.


원조 반입을 놓고 군과 야권이 충돌, 폭력사태로 이어지면서 전날에는 베네수엘라의 브라질 접경지역에서 군과 원주민이 충돌해 군이 쏜 고무총탄 등에 최소 2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부상을 입기도 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구호품을 둘러싼 충돌을 앞두고 일부 군인들은 탈영을 하기도 했다. AP 등은 베네수엘라 군인과 경찰 최소 23명이 탈영해 과이도 의장에 충성을 맹세했다고 전했다. 과이도 의장은 이번 사태 해결의 실마리를 쥐고 있는 군부를 설득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민주주의를 위해 마두로 대통령을 배신하라'고 호소하고 있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에 대한 반(反) 정부 움직임이 갈수록 커지면서 베네수엘라 소요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되고 있다. 미국 등 국제 사회가 베네수엘라에 인도주의적 원조 물품을 보내고 있지만 마두로 대통령이 반입을 막기 위해 국경을 폐쇄하면서 국경에 맞닿아 있는 콜롬비아 쿠쿠타와 브라질 북부 등의 창고에 원조 물품이 쌓이고 있다.


과이도 의장을 비롯한 야권은 많은 국민이 식품과 의약품, 기초 생필품 부족 등으로 고통받는 만큼 외국의 원조를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미국과 야권은 표면적으로 경제난에 따른 베네수엘라 국민의 고통을 덜기 위한 명분을 내세웠지만 원조를 통해 마두로 정권에 대한 민심 이반과 군부 이탈을 내심 바라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