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숙인쉼터서 흉기 휘두른 20대, 징역 7년 선고

최종수정 2019.02.19 15:27 기사입력 2019.02.19 15:27

댓글쓰기

노숙인쉼터서 '묻지마' 살인미수 20대, 징역 7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노숙인쉼터서 '묻지마' 살인미수 20대, 징역 7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노숙인 재활 쉼터에서 입소자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20대 노숙인이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19일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성필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오 모(28) 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하고 15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오씨는 지난해 10월 5일 자신이 생활하던 서울의 한 노숙인 재활시설에서 잇달아 흉기를 휘둘러 2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법원에 따르면 당시 사건 당일 '부딪치고도 사과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흉기를 꺼내 A씨의 머리를 공격했다. 주변의 제지로 범행은 미수에 그쳤다. 하지만 오씨는 잠시 뒤 또 다른 피해자 B씨에게 '나를 쳐다보고 갔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둘러 머리를 다치게 했다. 피해자들은 모두 머리에 상처를 입었다.


경찰 조사에서 오씨는 지방에서 고등학교 졸업 후 상경했으나 마땅한 일자리를 구하지 못해 지난해 1월 시설에 입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용직 일도 했는데 돈을 받지 못하는 등 일이 잘 풀리지 않아 우울증과 충동조절장애까지 앓았다"면서 "숙식을 제공해주는 점 때문에 쉼터에 입소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오씨의 죄책이 무겁고 범행으로 인해 피해자들이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다만 재판부는 "오씨가 앓고 있던 심각한 우울증이 범행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이는 점과 피해자들이 입은 상해 정도가 중하지는 않은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