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곡지구 스마트 에너지 시티된다...2022년 전력 자립률 30% 달성

최종수정 2019.02.19 08:21 기사입력 2019.02.19 08:21

댓글쓰기

강서구, 마곡 ‘스마트 에너지 시티’ 포럼 열어 서울에너지공사, LG전자, 한국에너지공단 및 서울주택도시공사 참여 2022년까지 마곡지구 전력 자립률 30% 달성 목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곡지구가 최첨단 스마트 에너지 시티를 향한 여정을 시작한다.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20일 오후 2시 구청 지하상황실에서 에너지 자립형 마곡 ‘스마트 에너지 시티’ 포럼을 개최한다.

이 날 포럼은 지난해 3월 서울에너지공사, LG전자, 한국에너지공단, 서울주택도시공사와 체결한 마곡 ‘스마트 에너지 시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의 후속사업으로 마련됐다.


이에 따라 업무협약 후 기관별 실무관계자로 구성된 운영위원회에서 그동안 축적된 연구 자료와 환경에너지 분야 국내외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한편 마곡지구를 비롯한 구 전 지역에 적용 가능한 시범사업 발굴에 중점을 두고 포럼을 진행할 계획이다.


포럼 주제발표는 박준래 LG전자 부장의 '실내 미세먼지 저감 연계 스마트 에너시 시티 시범사업', 조해진 한국수자원공사 차장의 '부산에코델타시티 스마트 에너지 서비스 구축계획' 등 4명의 분야별 전문가 발표가 진행된다.

마곡지구 스마트 에너지 시티된다...2022년 전력 자립률 30% 달성
썝蹂몃낫湲 븘씠肄


주제발표 후에는 선상규 서울환경운동연합 의장이 좌장을 맡고, 정호성 강서구 협치회의 의장과 정택중 한국에너지융합협회 대표 등 지역주민 대표와 전문가가 함께 패널 토론자로 참여해 발표내용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의 시간을 갖는다.

구는 2022년까지 마곡지구에 스마트 에너지 시티 시스템을 시범 적용해 전력 자립율 3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 사업 모델은 IoT 기술을 활용해 조명, 가전과 자동차 등 실생활에서 이용하는 에너지 현황을 스마트기기를 통해 실시간으로 관리하는 ‘스마트 에너지 홈’을 비롯한 빌딩·커뮤니티·타운·네트워크 등이 대상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마곡지구에 스마트에너지 시티 조성을 위한 분야별 전문가의 의견을 듣기 위해 이번 포럼을 마련했다”며 “이밖에도 구민, 지역단체 등 다양한 분야의 창의적인 의견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서구 녹색환경과(☏2600-4035)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